고속도로에서 마주한 뼈와 피부 그 자체인 고양이

고속도로에서 마주한 뼈와 피부 그 자체인 고양이 캐나다 퀘벡 출신의 데비    

갤런트는 아들 토비와 함께     집으로 들어가는 길이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그의 눈에

    의문의 형체가 들어왔다       속도를 줄여 가까이 다가간    

그곳에는 피부와 뼈 그 자체였던     고양이 한 마리가 있었다 듬성듬성 털이 빠진    

자리에는 뼈가 도드라졌고     아이의 눈빛은 날카로웠다      체형으로 봤을 때, 아이는 태어난

    지 3개월 정도 되는 것 같았다 데비가 차를 완전히 세우자     고양이는 그에게 뛰어왔다

    그의 앞에 멈춘 고양이는 관심을     가져달라는 듯, 구걸하는 것처럼 보였다     

집으로 온 고양이는 발레이     (Barley)라는 이름을 얻었다         처음에는 오랜 시간동안 음식을

    먹지 못한 탓에 음식을     제대로 삼키지 못했다      

음식을 물에 불려 입에 넣어주자     발레이는 그제야 조금씩 먹기 시작했다 ​    한편, 발레이의 몸은

    벼룩으로 뒤덮여있었다       따듯한 물에 목욕을 하고    

달라붙은 것들은 핀셋을 이용해 제거했다     벼룩 제거 작업은 며칠간 이어졌다 검진 결과, 발레이의 치아 상태는    

태어난 지 6-7개월 정도 되었고     영양실조라는 소견을 받았다       한동안 가족의 손길이 필요했던 발레이

    아이는 항상 가족의     무릎 위에 있기를 원했다 ​   

가족의 보살핌을 받은 지 3개월 후     발레이는 화려한 솜털     고양이로 다시 태어났다

      듬성듬성 털이 빠진 자리에는     보송보송한 털이 되살아났다    

또한 개, 고양이 가족이     생긴 발레이는 함께 하는 생활에     안정이 되었는지 애교 많은

     고양이로 탈바꿈했다 고속도로에서 만난 발레이의     사연은 동물 전문 매체

    ‘러브뮤’를 통해 소개됐다

[고양이건강] 고양이 뼈가 부러졌어요~!

[고양이건강] 고양이 뼈가 부러졌어요~! 안녕하세요 저희 집냥이는 아깽이 시절에 4층에서 호기심에

몰래 밖으로 나가려다가 떨어진적이 있는데요 다행히 찰과상 정도만 입고 별탈이 없었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 너무나 걱정스러웠답니다 사람과 달리 어떻게 안아서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지, 어디가 부러지지는 않았는지 몹시 걱정했었지요

이처럼 높은 곳을 좋아하는 고양이는 그 만큼 떨어질 때 골절상을 입는 확률도 높습니다 질병이나 부상이라는 고통을 잘 표현하지 않는 고양이의 특성상, 고양이 골절은 증상이 악화되고 나서야 알아채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양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골절상은 고양이도 미처 알아채지 못한다는 설도 있습니다 이것은 사람의 관점에서 생각하면 사람도 조금 관절이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실은 골절상인 경우에 해당되는 것입니다 통증에 민감한 사람조차도 가벼운 골절상은 잘 알아채지 못할 수 있으므로 야생에 가까운 동물이 고통을 눈치 채지

못하는 것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동물은 야생에서 부상을 당했을 때도 적에게 약한 모습을 들키지 않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고양이는 고통때문에 아파하는 모습을 주인이나 주위의 고양이에게도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인이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고양이는 가벼운 골절이라면 별로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주인도 골절상을 눈치채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실은 골절상을 입었음에도 불

구하고 방치했다가 모르는 사이에 나아버리는 수도 있는 것입니다 모르는 사이에 나았다면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실은 이것은 위험한 징조입니다 가벼운 골절상이라도 골절은 골절 이므로 추후 치료시 뼈가 변형되어 걷기 어려워 지거나 관절에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당시에는 아무런 증상도 나타나지 않다가 나이가 들어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늙은 고양이가되고 나서 눈치 챘을 때에는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 할 수도 있습니다

골절의 원인 고양이의 골절 원인으로 가장 많은 것이 교통사 나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것입니다 골절상에도 종류가 있아 뼈에 어떤 힘이 가해져 생기는 압박 골절, 여러 번 같은 동작을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피로 골절 성장기의 고양이 특유의 성장판 골절 등이 있습니다

밖에서 키우는 고양이는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완전 실내 사육의 경우 교통 사고의 걱정은 없지만 높은 곳에서 낙하함으로 생기는 골절의 위험이 있습니다 고양이가 다치지 않을 높이는? 보통 고양이가 떨어져도 다치지 않을 높이는

2층 정도의 높이에서 6~7미터 정도의 높이까지입니다 3층 이상 8 ~ 10 미터 정도의 높이가 되면 다칠 확률 이 증가하고 골절은 물론 죽게되는 경우도 증가합니다 고양이의 낙하 사고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 8~20 미터 높이의 낙하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파트로 말하면 약 3 층 ~ 7 층까지의 높이입니다 7층 이상에서 떨어지면 부상당할 확률이 약간 줄어드는 데이터도 있습니다 너무 높기 때문에 공기 저항이 생기면서 고양이가 잘 착지하기위한 준비를 할 시간이 주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그래도 그런 높이에서 떨어지면 일반적인

의견으로는 심각한 골절은 피할 수 없다고 합니다 또한 2층에서 떨어지는 경우에도 아래가 콘크리트나 착지점이 불안정한 장소라고 한다면 골절상은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가정에서도 골절의 위험이 완전 실내 사육이라고 할지라도 골절의 위험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중증은 아니지만 실내에서도 가벼운 골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옷장 등 높은 곳에서 내려오다 착지 지점 (매트가 깔린 미끄러운 바닥)에서 미끄러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 깜짝 놀라서 갑자기 높은 위치에서 떨어지는 경우나 커튼 등에 발톱이 걸려 예상치 못하게 떨어지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또한 늙은 고양이 일수록 민첩하지 못해 골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따라서 평소 고양이의 행동에 주의하여 골절의 위험은 없는지 체크해 두도록 합시다 골절되기 쉬운 부위 높은 곳에서 낙하했을 때 발부분이 골절되거나 많이 부상을 입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가장 골절되기 쉬운 부위가 턱과 얼굴 부분입니다 고양이 발은 근육이 매우 발달해 있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제대로 착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 떨어지는 경우 낙하의 충격으로 턱과 얼굴을 땅에 강하게 부딪혀 골절상을 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턱에 골절상을 입었을 때는 턱이 닫히지 않게되기도 합니다 얼굴이 골절되면 밥도 거의 먹을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체중 감소가 현저해집니다 고양이의 골절 체크 증상 고양이의 골절을 판단할 수 있는 증상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다리를 질질 끌고 걷거나 걷지 못함

식욕이 떨어짐 구석에 틀어박혀 숨어서 나오지 않음 만지면 아파하거나 극히 싫어하는 부위가 있음 부어있는 부분이 있음 화장실에 다녀오면 꼬리 엉덩이 다리에 배설물이 묻어있음

높은 위치로 이동하지 않음 입이 닫지 못해 턱이 열림 중증 골절은 피가 나오거나 뼈가 눈에 띄게 튀어나와 있습니다 그러나 경도~중증 정도의 골절은 외형으로만 봐서는 알아채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고양이의 모습을 잘 관찰하고 확인합시다

특히 몸을 구석구석 만져 아파하는 부분이 없는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평소 몸에 손을 대면 화를 내는 고양이의 경우 평소 건강 체크가 어려워지므로 가능한한 몸을 만지는 것에 익숙해지도록 만듭시다 골절의 치료법 고양이가 가지고 있는 동물 본래의 자연

치유력으로 회복 가능한 가벼운 골절이라면 방치해도 낫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추후 보행 장애를 일으키거나 통증이 생기거나하는 증상이 나오므로 역시 가벼운 골절도 제대로 치료해야 할 것입니다

병원에서 골절 치료는 골절 부위의 근육과 뼈를 볼트로 고정하는 방법을 취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볼트가 튀어 나오는 것이 아플 것으로 보이지만 거기에 붕대를 감고 깁스가 완성됩니다 중증의 골절은 이런 수술이 필요한

플레이트 법 골수에서 핀 법등 여러 치료법을 택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깁스를 끼우는 것만으로 수술이 필요없는 방법을 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처를 열지 않고 깁스로 고정하는 것만으로 치료하기 때문에 치유 속도가 빠르고

또한 상처의 치유 흔적이 깨끗하게 나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는 생후 1년 미만의 뼈와 근육의 발달이 활발한 연령대에 한합니다 궁금한 골절 치료비 고양이의 골절 치료는 고액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엑스레이 혈액 검사 전신 마취 수술 피하 주사 정맥 주사 입원비 등 대충 따져도 너무 많은 비용이 듭니다 골절의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입원 기간은 대체로 1주일 ~ 1개월 정도 걸립니다 그 후 통원은 일주일에 1회 3개월 정도가 평균입니다 대체로 수술을 하고 1주일 입원 3개월

통원 정도로 치료비의 합계는 200만원(일본의 경우) 정도입니다 포인트는 수술 방법과 입원 기간입니다 어려운 수술법과 입원 1개월 등 장기치료인 경우 그에 비례하여 치료비는 고액이 됩니다 병원에 따라서는 선택의 여지없이 마음대로 수술법을

결정 고액의 치료비를 치르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떤 수술이 있고 그것을 선택함으로써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설명해주는 수의사가 좋은 선생님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골절의 정도나 복잡성 수의학 기술과 병원의 정책 등으로 수술법을 선택할 수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응급처치 병원에 데려가기 전까지 집에서도 골절에 대한 응급 처치방법은 있습니다 골절 부위에 거즈를 대고 부목을 대고 붕대로 묶습니다 거즈는 수건 부목은 신문지로 대체 할 수 있습니다 응급 처치 자체는 사람의 경우와 같은 것입니다만

골절상을 입은 고양이에게 똑같은 응급처치를 하기란 상당히 힘듭니다 아파서 날뛰거나 불필요하게 골절을 중증화시켜 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파하는 경우는 그대로 두는 편이 나은 것이기 때문에 빨리 병원에 데려 갑시다 또한 응급 처치는 바로 병원에 갈 수 있는 경우에는 필요 없습니다

[고양이건강] 고양이 뼈가 부러졌어요~!

[고양이건강] 고양이 뼈가 부러졌어요~! 안녕하세요 튜브펫입니다

저희 집냥이는 아깽이 시절에 4층에서 호기심에 몰래 밖으로 나가려다가 떨어진적이 있는데요 다행히 찰과상 정도만 입고 별탈이 없었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 너무나 걱정스러웠답니다 사람과 달리 어떻게 안아서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지,

어디가 부러지지는 않았는지 몹시 걱정했었지요 이처럼 높은 곳을 좋아하는 고양이는 그만큼 떨어질 때 골절상을 입는 확률도 높습니다 질병이나 부상이라는 고통을 잘 표현하지 않는 고양이의 특성상, 고양이 골절은 증상이

악화되고 나서야 알아채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양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골절상은 고양이도 미처 알아채지 못한다는 설도 있습니다 이것은 사람의 관점에서 생각하면, 사람도 조금 관절이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실은 골절상인 경우에 해당되는 것입니다

통증에 민감한 사람조차도 가벼운 골절상은 잘 알아채지 못할 수 있으므로 야생에 가까운 동물이 고통을 눈치 채지 못하는 것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동물은 야생에서 부상을 당했을 때도 적에게

약한 모습을 들키지 않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고양이는 고통때문에 아파하는 모습을 주인이나 주위의 고양이에게도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인이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고양이는 가벼운 골절이라면 별로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주인도 골절상을 눈치채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실은 골절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방치했다가 모르는 사이에 나아버리는 수도 있는 것입니다 모르는 사이에 나았다면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실은 이것은 위험한 징조입니다

가벼운 골절상이라도 골절은 골절이므로 추후 치료시 뼈가 변형되어 걷기 어려워 지거나 관절에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당시에는 아무런 증상도 나타나지 않다가 나이가 들어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늙은 고양이가되고 나서 눈치 챘을 때에는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 할 수도 있습니다 골절의 원인 고양이의 골절 원인으로 가장 많은 것이 교통사 나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것입니다

골절상에도 종류가 있아 뼈에 어떤 힘이 가해져 생기는 압박 골절, 여러 번 같은 동작을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피로 골절 성장기의 고양이 특유의 성장판 골절 등이 있습니다 밖에서 키우는 고양이는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완전 실내 사육의 경우 교통 사고의 걱정은 없지만,

높은 곳에서 낙하함으로 생기는 골절의 위험이 있습니다 고양이가 다치지 않을 높이는? 보통 고양이가 떨어져도 다치지 않을 높이는 2층 정도의 높이에서 6~7미터 정도의 높이까지입니다 3층 이상, 8 ~ 10 미터 정도의 높이가 되면 다칠 확률이

증가하고 골절은 물론 죽게되는 경우도 증가합니다 고양이의 낙하 사고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 8~20 미터 높이의 낙하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파트로 말하면 약 3 층 ~ 7 층까지의 높이입니다 7층 이상에서 떨어지면 부상당할 확률이 약간 줄어드는 데이터도 있습니다

너무 높기 때문에 공기 저항이 생기면서 고양이가 잘 착지하기위한 준비를 할 시간이 주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그래도 그런 높이에서 떨어지면 일반적인 의견으로는 심각한 골절은 피할 수 없다고 합니다 또한 2층에서 떨어지는 경우에도 아래가 콘크리트나 착지점이

불안정한 장소라고 한다면 골절상은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가정에서도 골절의 위험이 완전 실내 사육이라고 할지라도 골절의 위험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중증은 아니지만 실내에서도 가벼운 골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옷장 등 높은 곳에서 내려오다 착지 지점

(매트가 깔린 미끄러운 바닥)에서 미끄러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 깜짝 놀라서 갑자기 높은 위치에서 떨어지는 경우나 커튼 등에 발톱이 걸려 예상치 못하게 떨어지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또한 늙은 고양이 일수록 민첩하지 못해 골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따라서 평소 고양이의 행동에 주의하여

골절의 위험은 없는지 체크해 두도록 합시다 골절되기 쉬운 부위 높은 곳에서 낙하했을 때 발부분이 골절되거나 많이 부상을 입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가장 골절되기 쉬운 부위가 턱과 얼굴 부분입니다

고양이 발은 근육이 매우 발달해 있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제대로 착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 떨어지는 경우 낙하의 충격으로 턱과 얼굴을 땅에 강하게 부딪혀 골절상을 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턱에 골절상을 입었을 때는 턱이 닫히지 않게되기도 합니다

얼굴이 골절되면 밥도 거의 먹을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체중 감소가 현저해집니다 고양이의 골절 체크 증상 고양이의 골절을 판단할 수 있는 증상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다리를 질질 끌고 걷거나 걷지 못함

식욕이 떨어짐 구석에 틀어박혀 숨어서 나오지 않음 만지면 아파하거나 극히 싫어하는 부위가 있음 부어있는 부분이 있음 화장실에 다녀오면 꼬리 엉덩이 다리에 배설물이 묻어있음

높은 위치로 이동하지 않음 입이 닫지 못해 턱이 열림 중증 골절은 피가 나오거나 뼈가 눈에 띄게 튀어나와 있습니다 그러나 경도~중증 정도의 골절은 외형으로만 봐서는 알아채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고양이의 모습을 잘 관찰하고 확인합시다

특히 몸을 구석구석 만져, 아파하는 부분이 없는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평소 몸에 손을 대면 화를 내는 고양이의 경우, 평소 건강 체크가 어려워지므로 가능한한 몸을 만지는 것에 익숙해지도록 만듭시다 골절의 치료법

고양이가 가지고 있는 동물 본래의 자연 치유력으로 회복 가능한 가벼운 골절이라면 방치해도 낫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추후 보행 장애를 일으키거나 통증이 생기거나하는 증상이 나오므로 역시 가벼운 골절도 제대로 치료해야 할 것입니다 병원에서 골절 치료는 골절 부위의 근육과 뼈를

볼트로 고정하는 방법을 취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볼트가 튀어 나오는 것이 아플 것으로 보이지만 거기에 붕대를 감고 깁스가 완성됩니다 중증의 골절은 이런 수술이 필요한 플레이트 법 골수에서 핀 법등 여러 치료법을 택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깁스를 끼우는 것만으로 수술이 필요없는 방법을 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처를 열지 않고 깁스로 고정하는 것만으로 치료하기 때문에 치유 속도가 빠르고, 또한 상처의 치유 흔적이 깨끗하게 나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는 생후 1년 미만의 뼈와 근육의 발달이 활발한 연령대에 한합니다 궁금한 골절 치료비 고양이의 골절 치료는 고액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엑스레이, 혈액 검사, 전신 마취, 수술, 피하 주사

, 정맥 주사, 입원비 등, 대충 따져도 너무 많은 비용이 듭니다 골절의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입원 기간은 대체로 1주일 ~ 1개월 정도 걸립니다 그 후 통원은 일주일에 1회, 3개월 정도가 평균입니다 대체로 수술을 하고 1주일 입원 3개월 통원 정도로 치료비의 합계는 200만원(일본의 경우) 정도입니다

포인트는 수술 방법과 입원 기간입니다 어려운 수술법과 입원 1개월 등 장기치료인 경우 그에 비례하여 치료비는 고액이 됩니다 병원에 따라서는 선택의 여지없이 마음대로 수술법을 결정, 고액의 치료비를 치르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떤 수술이 있고 그것을 선택함으로써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설명해주는 수의사가 좋은 선생님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골절의 정도나 복잡성, 수의학 기술과 병원의 정책 등으로 수술법을 선택할 수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응급처치

병원에 데려가기 전까지 집에서도 골절에 대한 응급 처치방법은 있습니다 골절 부위에 거즈를 대고 부목을 대고 붕대로 묶습니다 거즈는 수건, 부목은 신문지로 대체 할 수 있습니다 응급 처치 자체는 사람의 경우와 같은 것입니다만 , 골절상을 입은 고양이에게 똑같은 응급처치를 하기란 상당히 힘듭니다

아파서 날뛰거나, 불필요하게 골절을 중증화시켜 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파하는 경우는 그대로 두는 편이 나은 것이기 때문에 빨리 병원에 데려 갑시다 또한 응급 처치는 바로 병원에 갈 수 있는 경우에는 필요 없습니다

[고양이건강] 고양이 뼈가 부러졌어요~!

[고양이건강] 고양이 뼈가 부러졌어요~! 안녕하세요 튜브펫입니다

저희 집냥이는 아깽이 시절에 4층에서 호기심에 몰래 밖으로 나가려다가 떨어진적이 있는데요다행히 찰과상 정도만 입고 별탈이 없었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 너무나 걱정스러웠답니다사람과 달리 어떻게 안아서 병원에 데려가야 하는지, 어디가 부러지지는 않았는지 몹시 걱정했었지요이처럼 높은 곳을 좋아하는 고양이는 그만큼 떨어질 때 골절상을 입는 확률도 높습니다질병이나 부상이라는 고통을 잘 표현하지 않는 고양이의 특성상, 고양이 골절은 증상이 악화되고 나서야 알아채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양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골절상은 고양이도 미처 알아채지 못한다는 설도 있습니다 이것은 사람의 관점에서 생각하면, 사람도 조금 관절이 아파서 병원에 갔는데 실은 골절상인 경우에 해당되는 것입니다 통증에 민감한 사람조차도 가벼운 골절상은 잘 알아채지 못할 수 있으므로야생에 가까운 동물이 고통을 눈치 채지 못하는 것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동물은 야생에서 부상을 당했을 때도 적에게 약한 모습을 들키지 않으려고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히 고양이는 고통때문에 아파하는 모습을 주인이나 주위의 고양이에게도 보이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인이 모르는 사이에 골절상을? 고양이는 가벼운 골절이라면 별로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주인도 골절상을 눈치채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실은 골절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방치했다가 모르는 사이에 나아버리는 수도 있는 것입니다  모르는 사이에 나았다면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분도 있겠지만, 실은 이것은 위험한 징조입니다

 가벼운 골절상이라도 골절은 골절이므로 추후 치료시 뼈가 변형되어 걷기 어려워 지거나 관절에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당시에는 아무런 증상도 나타나지 않다가 나이가 들어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늙은 고양이가되고 나서 눈치 챘을 때에는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 할 수도 있습니다 골절의 원인 고양이의 골절 원인으로 가장 많은 것이 교통사 나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것입니다

 골절상에도 종류가 있아 뼈에 어떤 힘이 가해져 생기는 압박 골절, 여러 번 같은 동작을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피로 골절 성장기의 고양이 특유의 성장판 골절 등이 있습니다 밖에서 키우는 고양이는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완전 실내 사육의 경우 교통 사고의 걱정은 없지만, 높은 곳에서 낙하함으로 생기는 골절의 위험이 있습니다 

고양이가 다치지 않을 높이는? 보통 고양이가 떨어져도 다치지 않을 높이는 2층 정도의 높이에서 6~7미터 정도의 높이까지입니다  3층 이상, 8 ~ 10 미터 정도의 높이가 되면 다칠 확률이 증가하고 골절은 물론 죽게되는 경우도 증가합니다 고양이의 낙하 사고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 8~20 미터 높이의 낙하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아파트로 말하면 약 3 층 ~ 7 층까지의 높이입니다

 7층 이상에서 떨어지면 부상당할 확률이 약간 줄어드는 데이터도 있습니다  너무 높기 때문에 공기 저항이 생기면서 고양이가 잘 착지하기위한 준비를 할 시간이 주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그래도 그런 높이에서 떨어지면 일반적인 의견으로는 심각한 골절은 피할 수 없다고 합니다 또한 2층에서 떨어지는 경우에도 아래가 콘크리트나 착지점이 불안정한 장소라고 한다면 골절상은 피할 수 없을 것입니다 가정에서도 골절의 위험이

완전 실내 사육이라고 할지라도 골절의 위험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중증은 아니지만 실내에서도 가벼운 골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옷장 등 높은 곳에서 내려오다 착지 지점(매트가 깔린 미끄러운 바닥)에서 미끄러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깜짝 놀라서 갑자기 높은 위치에서 떨어지는 경우나 커튼 등에 발톱이 걸려 예상치 못하게 떨어지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또한 늙은 고양이 일수록 민첩하지 못해 골절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따라서 평소 고양이의 행동에 주의하여 골절의 위험은 없는지 체크해 두도록 합시다

골절되기 쉬운 부위 높은 곳에서 낙하했을 때 발부분이 골절되거나 많이 부상을 입는다고 생각하기 쉽지만,실은 가장 골절되기 쉬운 부위가 턱과 얼굴 부분입니다 고양이 발은 근육이 매우 발달해 있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제대로 착지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잘못 떨어지는 경우 낙하의 충격으로 턱과 얼굴을 땅에 강하게 부딪혀 골절상을 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턱에 골절상을 입었을 때는 턱이 닫히지 않게되기도 합니다

얼굴이 골절되면 밥도 거의 먹을 수 없게 되기 때문에 체중 감소가 현저해집니다 고양이의 골절 체크 증상 고양이의 골절을 판단할 수 있는 증상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다리를 질질 끌고 걷거나 걷지 못함식욕이 떨어짐구석에 틀어박혀 숨어서 나오지 않음만지면 아파하거나 극히 싫어하는 부위가 있음부어있는 부분이 있음화장실에 다녀오면 꼬리 엉덩이 다리에 배설물이 묻어있음높은 위치로 이동하지 않음 입이 닫지 못해 턱이 열림중증 골절은 피가 나오거나 뼈가 눈에 띄게 튀어나와 있습니다  그러나 경도~중증 정도의 골절은 외형으로만 봐서는 알아채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고양이의 모습을 잘 관찰하고 확인합시다

 특히 몸을 구석구석 만져, 아파하는 부분이 없는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평소 몸에 손을 대면 화를 내는 고양이의 경우, 평소 건강 체크가 어려워지므로 가능한한 몸을 만지는 것에 익숙해지도록 만듭시다 골절의 치료법 고양이가 가지고 있는 동물 본래의 자연 치유력으로 회복 가능한 가벼운 골절이라면 방치해도 낫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추후 보행 장애를 일으키거나 통증이 생기거나하는 증상이 나오므로 역시 가벼운 골절도 제대로 치료해야 할 것입니다

병원에서 골절 치료는 골절 부위의 근육과 뼈를 볼트로 고정하는 방법을 취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볼트가 튀어 나오는 것이 아플 것으로 보이지만 거기에 붕대를 감고 깁스가 완성됩니다  중증의 골절은 이런 수술이 필요한 플레이트 법 골수에서 핀 법등 여러 치료법을 택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깁스를 끼우는 것만으로 수술이 필요없는 방법을 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상처를 열지 않고 깁스로 고정하는 것만으로 치료하기 때문에 치유 속도가 빠르고, 또한 상처의 치유 흔적이 깨끗하게 나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는 생후 1년 미만의 뼈와 근육의 발달이 활발한 연령대에 한합니다 궁금한 골절 치료비 고양이의 골절 치료는 고액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엑스레이, 혈액 검사, 전신 마취, 수술, 피하 주사, 정맥 주사, 입원비 등, 대충 따져도 너무 많은 비용이 듭니다 골절의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입원 기간은 대체로 1주일 ~ 1개월 정도 걸립니다

 그 후 통원은 일주일에 1회, 3개월 정도가 평균입니다  대체로 수술을 하고 1주일 입원 3개월 통원 정도로 치료비의 합계는 200만원(일본의 경우) 정도입니다  포인트는 수술 방법과 입원 기간입니다  어려운 수술법과 입원 1개월 등 장기치료인 경우 그에 비례하여 치료비는 고액이 됩니다  병원에 따라서는 선택의 여지없이 마음대로 수술법을 결정, 고액의 치료비를 치르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어떤 수술이 있고 그것을 선택함으로써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설명해주는 수의사가 좋은 선생님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골절의 정도나 복잡성, 수의학 기술과 병원의 정책 등으로 수술법을 선택할 수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응급처치 병원에 데려가기 전까지 집에서도 골절에 대한 응급 처치방법은 있습니다 골절 부위에 거즈를 대고 부목을 대고 붕대로 묶습니다

거즈는 수건, 부목은 신문지로 대체 할 수 있습니다 응급 처치 자체는 사람의 경우와 같은 것입니다만, 골절상을 입은 고양이에게 똑같은 응급처치를 하기란 상당히 힘듭니다아파서 날뛰거나, 불필요하게 골절을 중증화시켜 버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파하는 경우는 그대로 두는 편이 나은 것이기 때문에 빨리 병원에 데려 갑시다 또한 응급 처치는 바로 병원에 갈 수 있는 경우에는 필요 없습니다

 해외원문기사출처:고양이가되고싶어(일본) 고양이들도 혈액형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그뿐만 아니라 피검사를 통해 다양한 질병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특히 예방접종 전에는 혈액검사를 필수로 해야한다는데요 아래 영상을 통해 수의사님의 알기쉬운 설명을 참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