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ASMR 집사언니 꼭 안고 그루밍할거야

꼭꼭 씹는게 건강에 좋다냥 아파도 좀 참으라냥 발가락도 맛보고 카메라 뭐냥 카메라 뭐냐고 묻잖냥 쫀득쫀득 시이작 집사와의 하루 지금 뭐하는 거냥 정지 영혼없이 핥는 중 설명해주라냥 이거뭔데 저리가 확마 눈빛으로 녹여버리기 전에 뒷발로 목표물 고정 여기간지럽지? 내배도 좀 핥고 살살해달라고 발 잡음 돌리지 말고 좀 가만히 딱 있어봐 여기 간지럽지 화악 아팠어? 이렇게 양발로 고정 시키고 빙그르르르 그리고 스르르 하려다 꺰 그 상태로 요롷게 몸을 뒤집어서 스르르 톡 그렇게 잠이 들었다고 합니다

입양' 보냈다 학대 받고 돌아온 고양이 안고 오열하는 여성

입양' 보냈다 학대 받고 돌아온 고양이 안고 오열하는 여성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새주인을 만나 행복을 꿈꿨던 고양이가 처참한 모습으로 돌아오자 여성은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8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ETtoday는 고양이 한 마리가 장쑤성 난징시에서 구조된 한 고양이의 사연을 전했다

장쑤성 난징시에 있는 한 동물 보호소에는 최근 고양이 한 마리가 힘없이 길을 돌아다닌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곧 죽을 것 같다는 다급한 목소리에 보호소 직원들은 곧바로 현장으로 출동했다 구조된 녀석을 데려와 살펴보니 상태는 말 그대로 처참했다 왼쪽 귀는 잘려 있었으며, 한쪽 눈꺼풀에도 날카로운 칼날에 베인 상처가 있었다 성대는 잘려 울음소리조차 내지 못했으며, 배 안에는 딱딱한 돌이 가득했다

고양이를 살펴 본 수의사는 사람이 인위적으로 고양이 배에 돌을 넣은 흔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충격적인 점은 고양이의 상태뿐만이 아니었다 녀석은 과거 해당 보호소에 입소했다가 주인을 찾아 새 보금자리로 떠난 동물이었다 난징시 동물보호소에서 자원봉사하는 여성이 과거 거리에 떠돌던 녀석을 구조했었고, 좋은 주인이 나타나 직접 입양도 보냈었다 자신이 직접 입양을 보낸 고양이였다는 사실을 안 보호소 자원봉사자 여성은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여성은 좋은 사람인 줄 알고 녀석을 입양 보냈다 그런데 이렇게 결과가 처참했다며 안타까움에 고개도 들지 못했다 성대가 잘려 울음소리도 내지 못하는 고양이도 자신이 안전하다는 사실을 알았을까 녀석은 봉사자 여성의 손에 얼굴과 몸을 기대 꼼짝도 하지 않았다 현재 해당 사건이 중국 현지 언론에 보도되자 반려동물 입양 조건이 더 까다로워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주인을 찾아주는 노력도 중요하지만 입양을 원하는 사람이 정말 주인이 될 자격이 있는지 꼼꼼히 따져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었다

‘로드킬’ 당한 친구 품에 안고 ‘허망한’ 표정 짓는 길고양이

'로드킬' 당한 친구 품에 안고 '허망한' 표정 짓는 길고양이 소중한 친구를 한순간에 잃는 것만큼 허망한 것이 또 있을까 모든 순간을 함께하던 친구가 눈앞에서 사고로 죽는 모습을 목격한 길고양이의 행동이 보는 이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웨이보에는 로드킬을 당해 피를 철철 흘리며 죽어가고 있는 친구를 끌어안고 어쩔 줄 모르는 길고양이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로를 흥건히 적신 새빨간 피와 처참한 죽음을 맞이한 한 길고양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미 세상을 떠난 듯 보이는 고양이 곁에는 또 다른 고양이 한 마리가 친구의 죽음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듯 허망한 표정으로 바라보고만 있다 설명에 따르면 고양이는 눈앞에서 친구가 로드킬 당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그럼에도 끝까지 친구를 포기할 수 없었던 고양이는 싸늘하게 변해버린 친구의 몸을 계속 흔들며 깨워보려 노력했다

하지만 이내 죽음을 직감한 듯 친구를 끌고 어딘가로 향하기 시작했다 고양이가 힘겹게 친구를 데려간 곳은 자동차가 쌩쌩 지나다니지 않는 한적한 길가였다 이미 세상을 떠났지만 친구가 위험한 곳에 있지 않게 하려는 배려였다 시체를 옮긴 후 고양이는 겨우 한숨을 돌린 뒤 한참 동안 허망한 표정으로 친구를 바라봤다 친구를 품에 안았다 놓았다를 반복하던 고양이는 이내 친구를 두고 떠나려는 듯 발걸음을 옮겼다

그러나 녀석은 얼마 가지 못해 다시 친구 곁에 자리를 잡고 앉았고 이 모습을 본 주변 사람들은 눈시울을 붉히고 말았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가슴아프다 고양이의 마음이 어땠을까소중한 사람을 잃은 허망한 기분은 동물이나 인간이나 마찬가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소녀는 왜 아기 고양이를 끌어 안고 펑펑 울었을까?

소녀는 왜 아기 고양이를 끌어 안고 펑펑 울었을까?       9살 소녀 말리는 새끼 고양이를 보자마자 오열하기 시작했다 무슨 이유일까?   하교 후 집에 돌아온 말리는 보이는 광경을 믿을 수 없었다

      지난 여름 말리의 가장 친한 친구였던 검은 고양이 사이먼이 죽었는데     사이먼과 똑같이 생긴 아기 고양이가 집에 있었기 때문이다         두 마리의 개, 두 마리의 고양이와 기니피그까지 함께 살고 있는 말리는 아직 어리지만 소문난 동물 애호가다   하지만 1년 전 사이먼이 고령으로 죽은 후 다른 고양이를 더 들일 생각은 하지 않았다   사이먼의 죽음이 마음 속 깊이 상처로 남아 있었다

      ​        그러자 말리의 모친인 니키는 지인의 집 현관에서 발견된 고양이 형제들 중 한 마리를 집으로 데려온 것이다   예상대로 말리는 아기 고양이를 꼭 끌어안고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채 눈물만 흘렸다         고양이의 이름은 엘라가 됐다 사이먼을 잃은 후 공허했던 말리의 마음은 엘라를 통해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   엘라는 처음엔 그저 미니 사이먼인 줄 알았지만

    친절하고 귀여운 특유의 성격으로 다시 말리의 집안을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고             시간이 흘러 엘라는 성묘가 됐고, 펑펑 울던 말리도 꽤나 소녀 티를 벗었다   최근엔 자신들의 사연을 듣고 관심을 가져 준 SNS 유저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 소식은 고양이 전문 매체 러브뮤에 소개돼 많은 네티즌들을 감동하게 했다    

첫 만남에 꼭 안고 놓지 않더니, 눈물까지 흘리는 고양이

첫 만남에 꼭 안고 놓지 않더니, 눈물까지 흘리는 고양이         언제나 그렇다 택하는 것은 우리가 아니라 고양이 쪽이다

  손을 내밀어도, 애타게 불러 봐도 팽 고개를 돌리며 도도하게 걸어가는 고양이의 모습만 접한 사람이라면 ‘고양이에게 간택당했다’는 이야기를 허구로 치부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주 드물게 첫 만남에 고양이의 마음을 훔치는 경우도 있는 법이다 여기, 처음 만난 사람 친구의 몸을 끌어안고, 머리를 마구 문질러 대며 격렬하게 애정을 표한 태비 고양이처럼       지난 1월 17일, 워싱턴 주의 Andy Brumagen과 그의 약혼녀 Jessica Parken은 ‘mom and pop’이라는 펫샵에 들렀다가 커다란 태비 고양이를 발견했다 그들은 첫눈에 그 고양이와 사랑에 빠졌다

    제시카가 고양이를 꺼내어 들자마자, 이 사랑스러운 태비 고양이는 그녀의 팔을 감싸더니 어깨에 얼굴을 파묻었다 그리고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고양이가 여자의 품에 폭 안기더니 그녀에게서 떨어지지 않았던 것이다   심지어 제시카가 부드럽게 고양이의 등을 쓰다듬자, 태비 고양이는 그녀에게 얼굴을 비비며 새 사람 친구를 꼭 끌어안았다     “이 아이는 다른 동물이나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못해서 그곳에서 2주간 있었다고 해요

저는 이 고양이에게 ‘클러치’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죠 ” 제시카는 페이스북에 이렇게 말했다       아마 클러치는 “내가 찾아 헤매던 집사가 바로 너야! 어서 날 데려가!”라고 온몸으로 말한 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감사하게도 냥택의 은혜를 입은 이 커플은 이미 19살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었다 키우고 있는 고양이에게 사랑과 관심을 듬뿍 쏟아부어도 모자란 상황

    그들은 클러치를 입양하지 못하는 상황이 무척 마음 아팠다 그리고 이 애교 많은 고양이가 다른 가족을 찾아 행복하기를 바랬다   “내가 다시 자리에 내려놓으려고 했을 때, 그 아이는 날 붙잡고 눈물을 흘렸어요 우리 집에 함께 갈 수 없다는 것이 너무 마음 아팠죠 ” 제시카는 말했다

        이 커플은 클러치가 멋진 새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제시카와 클러치가 서로를 끌어안고 있는 비디오를 페이스북 지역 그룹에 포스팅했다     비디오가 공유되자마자 지역 주민들은 클러치에게 첫눈에 반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이 애교 많은 고양이를 만나고 싶다는 연락을 보내 왔다   그리고 지난 1월 24일, 클러치가 집을 찾았다는 좋은 소식이 전해졌다 새 집사도 꼬옥 끌어안고 놔주고 싶지 않을 만큼 클러치의 마음에 들기를, 그리고 이 사랑스러운 고양이가 충분히 행복할 수 있는 곳으로 갔기를

‘로드킬’ 당한 친구 품에 안고 ‘허망한’ 표정 짓는 길고양이

'로드킬' 당한 친구 품에 안고 '허망한' 표정 짓는 길고양이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소중한 친구를 한순간에 잃는 것만큼 허망한 것이 또 있을까 모든 순간을 함께하던 친구가 눈앞에서 사고로 죽는 모습을 목격한 길고양이의 행동이 보는 이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웨이보에는 로드킬을 당해 피를 철철 흘리며 죽어가고 있는 친구를 끌어안고 어쩔 줄 모르는 길고양이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로를 흥건히 적신 새빨간 피와 처참한 죽음을 맞이한 한 길고양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weibo 이미 세상을 떠난 듯 보이는 고양이 곁에는 또 다른 고양이 한 마리가 친구의 죽음을 도저히 믿을 수 없다는 듯 허망한 표정으로 바라보고만 있다 설명에 따르면 고양이는 눈앞에서 친구가 로드킬 당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그럼에도 끝까지 친구를 포기할 수 없었던 고양이는 싸늘하게 변해버린 친구의 몸을 계속 흔들며 깨워보려 노력했다 하지만 이내 죽음을 직감한 듯 친구를 끌고 어딘가로 향하기 시작했다 고양이가 힘겹게 친구를 데려간 곳은 자동차가 쌩쌩 지나다니지 않는 한적한 길가였다 weibo 이미 세상을 떠났지만 친구가 위험한 곳에 있지 않게 하려는 배려였다

시체를 옮긴 후 고양이는 겨우 한숨을 돌린 뒤 한참 동안 허망한 표정으로 친구를 바라봤다 친구를 품에 안았다 놓았다를 반복하던 고양이는 이내 친구를 두고 떠나려는 듯 발걸음을 옮겼다 그러나 녀석은 얼마 가지 못해 다시 친구 곁에 자리를 잡고 앉았고, 이 모습을 본 주변 사람들은 눈시울을 붉히고 말았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가슴아프다, 고양이의 마음이 어땠을까, 소중한 사람을 잃은 허망한 기분은 동물이나 인간이나 마찬가지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