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트비아 즉흥 인터뷰 툭툭 나오는 진짜 대답 Suddenly interview in Latvia

이름이 뭐야? 안녕 안녕 나 캘리 캘리! 난 야니스(라트비아) 이반(러시아) 존(영어) 주환(한국) 주크반(라트비아인 내 이름 발음하면) 어쨋든 ok 만나서 반가워 (어찌할 줄 모르는 손) (악수 청했는데 팔씨름 포즈) (시니컬한 대부 포즈) 진지한 질문 좀 할게 많은 라트비아 청년들이 외국에 취업하는 이유가 뭐야? 뭐 땜에 그럴까? 니가 생각할 때 내 생각엔 모르겠어 아 그렇구나 패스! 얘한테 묻지마 모른대 미스테리래 성의있는 대답 고맙! 이름이 뭐야? 이반 이반! 나도 이반인데 아 그래? 야니스 또는 이반 러시아에선 이반 연세가? 응? 연세 21 이런 c 미안 (장난) 21? 아냐 라트비언과 러시안이 도전을 잘 하지 않는 이유? 새로운 인생을 위해서 급여 500유로에 (저축도 잘 못하고) 600유로도 오케 (더 벌 수 있는 기회가 있어도) 궁금해 잘 못해 응? 잘 못해 (표현을) 예: 급여인상 요청 등 (자신의 가치의 한계를 많이 두는 편) 넌? 뭐? 실례지만 무슨 일을 해? 학생 학생? 마흔 하난데? (농담) 라트비아에 대해 자랑 좀 좋은 차(tea) =진짜임 차(tea)? 보기엔 피 같은데? 인터뷰 너무 고마워 천만에 (이제 저리가) 어윽 이제 니 차례네? 쟤(켈리)는 아예 모르고 얘(이반)도 잘 모르고 아주 좋아 존함이? 서렌 서렌 맞아! 내 이름 기억해? 야니스? 완벽해! 남친 있어? 없엉 그래서 내가 좋은 거야? (버퍼링 걸린 서렌) (단호한) Sorry 다시 진지하게 Okay 한국에 대해 아는 것 있어? 있지 뭔데? 한국인 스마트하잖아 (예상 못한 과분한 칭찬) 한국분들이 너 좋아할 거야 (이렇게) -> bar 사장 니 대답이 최고였어 We Love You, Korea! 감사합니다